모로코 주요도시

Casablanca 카사블랑카

대서양 연안에 위치한 모로코를 대표하는 국제도시 카사블랑카. '하얀 집'이라는 의미로 많은 사람들이 모로코의 수도라고 알고있지만 수도는 아니다. 국제공항이 있어 모로코의 관문이기도 하다.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모스크인 하산 2세 모스크와 모스크 반대편 붉은 등대까지 이어진 방파제는 여행자 뿐만 아니라 현지인들도 자주 찾는 명소이다. 카사블랑카 메디나는 페스나 마라케시보다 규모는 작지만 카사블랑카의 과거와 현재 모로코 사람들의 실생활을 엿볼 수 있다. '릭의 카페'를 배경으로 전개되는 이야기로 100년이 지나도 기억될 명화로 찬사를 받으며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1942년 영화 카사블랑카의 배경이 된 도시이기도 하다.

Rabat 라바트

모로코의 행정수도. 오래된 도시로 마라케시, 페스, 메크네스와 함께 모로코 4대 고대도시로 알려져 있다. 카사블랑카와 1시간 거리. 왕궁과 행정부가 있는만큼 경비도 삼엄해서 순찰하는 군인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성벽에 의해 성 안과 성 밖으로 나누어지는데 성내에는 메디나(이슬람 시장 거리)와 밀라(유대 인 거리)가 있고, 신시가에는 유럽풍과 아랍풍의 건조물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특히 재래시장 윗쪽 동네는 쉐프샤우엔처럼 온 동네가 파란색으로 물든 집들이 즐비하다. 안달루시안 정원을 지나 카스바 넘어 자리한 해변 풍경도 일품이다. 메디나는 부레그레그강을 기준으로 메디나 라바트와 메디나 살레로 나뉘는데 두 곳이 비슷하면서도 다른 분위기다.

Tangier 탕헤르

모로코 최북단 항구도시. 지브롤터 해협과 맞닿아 있어 유럽과 아프리카를 잇는 거점 도시로 배를 타면 스페인까지 1시간 거리다. 지중해와 대서양을 동시에 볼 수 있는 도시이며 베르베르와 이슬람, 그리고 유럽의 다양한 문화가 섞여 만들어진 독특한 이국적 풍경을 볼 수 있다. 유럽 사람들이 즐겨찾는 휴양지로도 유명하며 '본 얼티메이텀', '007' 등의 헐리우드 영화의 배경이 되어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최근에는 한국 드라마 '베가본드' 촬영지가 되어 한국사람들이 좋아하는 곳으로 급부상 하고 있다. 현재 공사중인 TGV 고속철도가 완성되면 마라케시까지 5시간 내에 갈 수 있어 더 많은 여행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Chefchaouen 쉐프샤우엔

모로코 중북부 산간도시. 온 동네가 파란색으로 칠해져 '모로코의 산토리니'. '블루시티'라고 불린다. 유대인들이 이 곳으로 이주하면서 마을 전체를 파란색으로 칠한 것이 그 기원이다. 동화책같은 파란색 메디나는 비교적 작아 걸어서 한두 시간이면 곳곳을 둘러볼 수 있다. 스페인의 안달루시아 스타일과 모로코의 베르베르 스타일이 조화된 건축물이 볼거리다. 마을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는 많은 연인들의 휴식처이기도 하다. 리프 산맥 두 봉우리에 걸쳐 자리하고 있어 마을로 진입하면서 아름다운 모로코의 산간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쉐프샤우엔의 또 하나의 매력이다.  

Fes 페스

천 년을 넘은 역사를 지닌 모로코 중북부 도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된 페스의 메디나는 중세 모습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아랍, 무슬림 세계에서 가장 광대하면서도 동시에 가장 잘 보존된 역사 도시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무려 9,600여 개에 이르는 협소한 골목은 각양각색으로 완벽한 미로를 형성하고 있다. 이 골목과 천연 가죽 염색 공정을 볼 수 있는 테너리를 보기위해 수 많은 여행자가 페스를 찾는다. 페스는 가장 모로코다운 도시라고 알려져 있으며 과거와 현재가 고스란히 공존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이슬람 신하과 문예의 중심인 카라윈 대학교는 세게 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교이기도 하다. 1912년 모로코의 행정수도가 페스에서 라바트로 이전되었지만 페스는 여전히 모로코의 정신적, 문화적 중심지다. 

Sahara Area 사하라 지역

사하라는 모로코 동쪽에서부터 이집트 서쪽까지 북아프리카 전반에 걸쳐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사막이다. 일출이나 일몰 때에 낙타를 타고 사막을 누비는 느낌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베르베르인이 극진하게 환대해주는 사막 텐트호텔에서의 저녁식사와 캠프파이어 그리고 별이 가득한 밤하늘도 인생추억이 되기에 손색이 없다. 사하라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 지나는 북아프리카의 척추 아틀라스 산맥, 베르베르족의 거점도시로 영화 '글레디에이터'의 배경이 된 아이트벤하두, 사막도시 와르자잣,  명품 카페트로 유명한 오아시스 마을 팅히르, 붉은 계곡이 웅장한 다데스 협곽과 도드라 협곡 등도 사하라 지역 여행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유명 장소다. 

Marrakech 마라케시

모로코 중부 내륙에 위치한 모로코에서 2번째로 큰 도시. 9세기경 베르베르인이 자신들의 수도로 건설한 오아시스 도시로 지명은 아랍 어로 '서쪽 지방에 있는 땅'이라는 뜻이다. 모로코에서 페스 다음으로 오랜 역사를 자랑하며 북서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화와 학술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마라케시 메디나는 유네스코 세계 유산 목록에 수록되어 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 '여행자들이 세계에서 제일 찾고 싶은 도시'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코브라나 원숭이를 데리고 나온 사람들 옆으로 마차가 지나다니고 노점상과 먹거리 천막 그리고 이 곳을 찾은 사람들로 빼곡해 그야말로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한 제마알프나 광장과 모로코 최대 규모 시장인 마라케시 시장은 여행자들이 '가장 모로코다운 장소'라고 칭찬하는 곳이다.

CONTACT US

  • 블랙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Black Facebook Icon
  • Black Twitter Icon
  • Black Google+ Icon

(703) 531-7468 / (571)730-0570

10387 Main Street. (#LL6) Fairfax, VA 22030

Copyright © 2018-2019  OLIVETOUR29 All Rights Reserved

(571) 570-0570
(703) 531-7468
olivetour29@gmail.com
​카톡ID :  올리브투어29